미국 금주령 당시 금주법을 피해 간 위스키

대단하다깔깔사랑방 2023.05.06

위스키를 하수도에 버리는 모습

1919년부터 1923년에 이르기까지 미국은

대 금주령 시대를 지나게 된다. 금주령에 대해 다양한

이유와 원인이 있지만, 버번 위스키 증류소들과

제조 판매업자들은 직격탄을 맞게 된다.

금주령 실시 후 의료용 알코올을 제외한

미국 내 위스키 판매, 생산, 운반 및 수출입이

전면 중단되고 위스키 업체들은 새로운

국면에 맞이 하게 된다

​​​​​​​

강한 자가 살아 남는게 아니라 살아 남는 놈이

강한게 아니던가. 역사에 자취를 남기는 사람은

뭐가 달라도 다르다 했던가.

당시 라프로익은 미국에 수출하면서 검역원들이

라프로익의 수입을 막는다.

​​​​​​​

​​​​​​​

라프로익 잠깐만 이거 위스키... 술 아니여?

내가 빙다리 핫바지로 보이냐?

​​​​​​​

천하의 미국이 왜이리 혓바닥이 길어

이거 의료용 알콜이여

냄새 맡아봐 스꺄

​​​​​​​

약냄새(피트향) 오져따...

​​​​​​​

그렇게 라프로익은 특유의 소화제 냄새로

수입 검역원들의 검사를 통과하여 의료용 알콜로

인정받아 미국의 주당들이 병원에서 처방전을 끊어

위스키를 처방받아 홀짝거리며 주당들의 마음과

간을 달래줬다고 한다.

​​​​​​​

피트향을 좋아한다면 이번 해에 라프로익은 어떨까?

댓글달기

9173 취소 댓글 입력

최신게시글